국가보훈처

>열린마당>보훈처소식>정책정보

정책정보

뷰어다운로드

국가보훈처의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

새로운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 합니다.
게시글 상세내용
제목

7월의 6.25전쟁영웅 김용배 준장

등록일 2014-06-30
게시자 제대군인정책과 / 노현주 / 044-202-5711

 7월의 6.25전쟁영웅 김용배 준장
 (1921.4.17∼1951.7.2)

 ◈이곳이 뚫리면 조국이 뚫린다!◈


 국가보훈처는 김용배 육군 준장을 7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김용배 육군 준장은 1921년 경북 문경 출생으로 1948년 육군사관학교 5기 출신으로 소위로 임관하여 1950년 충북 음성의 동락리 전투에서 적 연대를 통쾌하게 격파하는데 있어 주도적 역할을 하였으며, 1950년 10월 6일에는 38선을 돌파 후 초산에 돌입하여 10월 25일 압록강변에 태극기를 꽂았다. 이로써 김용배 장군의 부대는 한반도의 북쪽 국경선에 가장 먼저 도달한 최선봉부대의 명예를 안았다.

 

 특히 6.25전쟁 개전 이래 국군의 최초 승리로 일컬어지는 동락리전투는 1950년 7월 5일부터 10일까지 충청북도 음성에서 벌어진 전투이다. 이 전투는 한강방어선의 붕괴로 서부전선의 국군 부대들이 평택과 안성으로 집결하고 있을 때, 원주에서 충주로 남하한 제6사단 7연대가 남진중인 북한군 제15사단을 저지하기 위해 장호원 방면으로 진출하던 중 음성 북방의 동락리에서 적의 선두부대인 제48연대를 기습?격퇴하고 남침을 지연시킨 공세적 방어 전투였다.

 

 7월 4일 충주, 장호원 방면으로 남진중인 적 제15사단을 저지하고 장호원을 확보하라는 임무를 받은 제7연대는 이날 밤 제2대대를 선발대로 출발시켰다. 정찰 중 갑자기 나타난 적에게 대원들의 사격이 집중되었고 기습을 당한 적은 퇴각을 시도하였으나 제3중대가 발사한 60mm 박격포탄으로 인해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7월 6일 날이 밝아오자 교착된 기름고개의 동과 서에서 총격이 한층 가열되었다.

 

  당시 ‘무극리로 진출하여 남하하는 적을 저지하라’는 명령을 받은 제1대대장 김용배 소령은 기름고개 동쪽의 385고지 일대에 포진하여 적과 대치해 커다란 적과를 올렸다. 제1대대장 김용배 소령이 포함된 제6사단 7연대가 전개한 동락리 전투는 개전이래 패배감에 젖어있던 국군에게 자신감을 안겨 준 가장 통쾌한 전투였으며, 북한군의 음성 진출을 1주일이나 지연시킴으로써 국군이 진천-음성-충주로 이어지는 저지선을 형성, 전열을 재정비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를 가져다준 의미 있는 전투였다.

 

 동락리 전투에서 제7연대는 적 제48연대를 기습 공격하여 군수참모를 비롯한 적132명을 포회하고 각종 포54문과 차량75대 등 수많은 장비를 노획하였을 뿐 아니라 열세한 병력과 장비로도 적을 섬멸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제7연대의 전승보고를 받은 이승만 대통령은 ‘이 전과는 표창만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전사의 귀감으로 기억되어야 한다.’고 전승에 의미를 부여하였다.
 
 그러나 1951년 7월 2일 제7사단 5연대장으로 양구 토평리지구에서 중공군 제5군대 예하의 1개 연대와 치열한 고지 쟁탈전을 전개하면서 작전을 지시하던 중 가까운 거리에서 작렬한 적의 포탄에 의해 전사하였다.

첨부파일

한글 7월_6ㆍ25_전쟁영웅(김용배)-보도자료.hwp 

목록보기